자신을 아낄 줄 아는 사람들의 자기사랑 방법

뒤로가기
제목

지칠 때, 힘들 때

작성자 클리니드(ip:)

작성일 2021-12-10 23:56:04

조회 157

평점 0점  

추천 추천하기

내용

안녕하세요~ 아낌이에요 :)

 


꿈을 위해 열심히 가려 해도

너무나 지칠 때, 힘들 때가 있지요.

 



오늘은 그럴 때를 위한 응원글을 준비했어요.

제가 스스로에게 말하며 쓴 일기입니다.

모두 지칠 때마다 읽고 힘 내셨으면 좋겠어요^^


난 지금 피라미드 만드는 기계를 짓고 있어. 

벽돌을 나르고 있지 않지만 

더 빨리 완성하게 될 걸 알고 있어.

 


난 지금 물이 통하는 길을 파내고 있어.

매일 당장 마실 물을 길어오지 않지만

빚진 물과는 비교도 안될 만큼 쏟아지게 할거야.

 


난 지금 꿈에서 본 보물을 찾으러 가고 있어.

도착지에 보물이 없는것 같아 보여도

나는 거기 확실히 있는 걸 알아.

이미 봤기 때문에.

 


난 지금 나무를 빨리 베기 위해 도끼날을 갈고 있어.

갈다 찍어보고 부족하면 더 갈아서 찍어 보면서.

나무는 순식간에 베어질 거야.

지금 아무 시도 안하는 것 같아 보여도.

 


난 지금 번데기에 들어가기 위해 실을 뽑아내고 있어.

죽거나 나비가 될거야.

둘 다 같은거야.

무서운 건 설레는 것과 하나이고, 인정했어.

모든 걸 받아들일 수 있으면

이제 회피할 일은 없는 거야.

뭐가 되든 그게 나아.

뭐가 되든 난 내가 되겠다는 꿈을 이룬 거야.


 


난 꽃들에게 희망을 줄거야.

내가 나비가 되면 내가 사는 자체가 희망이 될거야.


그래서 꽃은 더 많이 피고

내 눈엔 더 많은 꽃밭이 펼쳐진 세상이 보일 거야.

아름다운 내 세상은 그렇게 펼쳐질 거고

그게 이 세상이 아니라도 괜찮아.

그래도 시작할 거야.



첨부파일 IMG_4417.JPG

비밀번호
수정

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댓글 수정

이름

비밀번호

내용

/ byte

수정 취소
비밀번호 :
확인 취소
댓글 입력

이름

비밀번호

영문 대소문자/숫자/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, 10자~16자

내용

/ byte

평점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
MORE

  • 02-882-1338
    (문자:010-3075-4338)
  • BANK 우리은행 1005-403-491415
    예금주 안희정(천연향기)

TOP